조선일보 기자와 손혜원 의원간 주고 받은 문자,, 고구마 100개 씹은 듯한 이 답답함

Posted by Reporter Jaywriter
2019.01.21 00:13 상식으로 시사보기/언론때리기

조선일보 기자와 손혜원 의원간 주고 받은 문자,, 고구마 100개 씹은 듯한 이 답답함.

같은 말만 계속해서 반복하는 조선일보 기자.


손의원 친척에게 들은 진술 내용이라면서 정작 손의원에겐 친척이 맞는지 크로스체크 따위는 하지도 않음.

채씨 친척도 없고 목포에서 단 한번도 친척과 마주한 적이 없다고 해도 당사자에게 확인 했다는 얘기만 반복함.


출처 :유튜브 유재일TV


조선일보 기레기 얘기를 그대로 적용하면 내가 손의원과 친척이라고 말해도 나는 친척이 됨.

왜냐면 내가 그렇게 말했으니까....

내가 그렇다고 했으니까...


이건 뭐... 수준 미달일 뿐만 아니라 개념도 없고, 문자를 매크로 돌린 것도 아니고 크로스체크를 통해 잘못을 바로 잡아라고 하는데도 그 친척에게 확인했다고만 한다.


보는 나도 고구마 씹는 느낌인데 손혜원 의원은 얼마나 울화통이 치밀까.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티스토리 툴바